2003년 1월 8일 이후 
모두 명  오늘 명 
메인 페이지  
칼럼 보기  
카툰 보기  
게시판 가기  
사이트맵  
그밖의 것들  

가입하면 정말 편합니다;;
리디의 생각하는 글
리디의 헤드라인
써니의 생각하는 예배자
써니의 헤드라인
마크의 주님과의 열애
마크의 헤드라인
인이 칼럼
인이의 헤드라인
HTML 페이지
- - - - -
준희의 칼럼 I hope
준희의 헤드라인
크리스찬의 애인
조약돌 칼럼
 

Columns
리디의 생각하는 글
리디의 칼럼 페이지입니다.
반론은 자유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인화 품질 비교, 스코피와 엔비닷컴  
 리디  posted at 2006-04-18 12:09:52
6975 hits  5 comments
 http://reedyfox.com/fox NeWin reedyfox is level 38  llllllllll 
 퍼머링크 : http://reedyfox.com/island.php/fox/1726  [복사]

※ 주의 : 이 글은 공신력 있는 기관을 통한 시험 결과가 아니며, 단지 제 눈에 보여지는 사실에 대한 최선의 객관적인 해석입니다.

지금껏 제가 온라인에서 사진인화를 해본 곳은 스코피새창으로 열기, 오피새창으로 열기, 찍스새창으로 열기, 포토큐브새창으로 열기, 미루나무새창으로 열기, 엔비닷컴새창으로 열기, 포토가이새창으로 열기, 디씨인사이드새창으로 열기, 이상 여덟 곳입니다.

그중에서도 스코피와 포토가이의 인화 품질이 조금 더 마음에 드는 편입니다만 그 외에는 딱히 어디가 더 낫다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그런데 열등함으로 따지라면 저는 주저없이 엔비닷컴을 꼽겠습니다. 개인적인 느낌의 문제가 아니라 누가 보더라도 확연한 품질 차이가 나기 때문이죠. 다음 사진을 보세요.


같은 사진을 스코피(위)와 엔비닷컴(아래)에서 인화한 결과물입니다. 스코피 사진의 하얀 가루 같은 것은 스탠드 불빛이 반사된 것이니 무시하시고요. 초록색 소매와 왼쪽 검은 옷이 맞닿은 부분의 경계선을 보시면 스코피 사진은 비교적 뚜렷이 구별이 되는 데 반해, 엔비닷컴 사진은 블러를 먹인 것처럼 퍼진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머리카락 부분을 보시면 유독 엔비닷컴 사진에서만 색수차가 일어난듯 지저분하게 인화가 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네모 상자 안의 원본과 비교해보세요. 이 두 사진은 모두 '보정안함' 옵션을 선택, 원본 그대로 인화한 것입니다.). 이 '흐리멍텅한 윤곽선 문제'는 제가 가지고 있는 모든 엔비닷컴 인화 사진에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다음은 더 어이없는 품질 문제를 보시겠습니다.

엔비닷컴에는 무료인화권으로는 이용할 수 없고, 유료로만 결제가 가능한 '포토클립'이라는 서비스가 있습니다. 여러 장의 사진을 한 장의 엽서처럼 꾸밀 수 있는 형식인데요. 이 포토클립에서는 랜덤하게 계단 현상이 나타납니다.

원본 리사이즈 사진

엔비닷컴 인화 사진


또 하나 보여드리겠습니다.



이것은 엔비닷컴의 인화 기술력에 중대한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낳게 합니다. 이전에 타사에서 사용자가 여러 장의 사진을 편집하여 인화하는 형식의 서비스를 사용해 본 적이 있새창으로 열기지만 결코 이런 심각한 품질 문제는 처음 겪습니다.

유독 제가 인화한 사진들만 그랬던 것인지, 엔비닷컴을 이용한 다른 분도 공통적으로 느끼는 부분인지 궁금합니다.


  PRINT Text  PRINT HTML  

  Trackbacks for this Posting (0)
'생각하는섬 바닷가 - 인화 품질 비교, 스코피와 엔비닷컴'

LIST ALL               GO TO THE TOP

- 이글 위에 있는 글 : [영화] 인사이드 맨 ★★★☆
- 이글 아래 있는 글 : 편중된 교양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칼럼니스트 메뉴
리디의 영화 관람 후기
무분별한 외국어 사용에 대한 입장
칼럼니스트별 쿠키설정 URL
생각하는 섬, 바닷가는 리디가 운영하는 개인 칼럼 사이트이며 일부 컨텐츠는 리디 외의 필진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이곳의 모든 컨텐츠는 출처(Deep Link URL) 및 작가를 명시하는 조건으로 비상업적 용도의 전제/복제가 가능합니다. 그러나 이곳에 게재된 컨텐츠의 취지 또는 작가의 의도가 왜곡되어 해석될 수 있는 컨텐츠 변형은 금지합니다. 이곳에 기재된 전자우편주소에 대한 일체의 수집행위를 거부합니다.(게시일 2008년 1월 1일)
Google
  김지영 - 레몬 티~*  
Window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