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1월 8일 이후 
모두 명  오늘 명 
메인 페이지  
칼럼 보기  
카툰 보기  
게시판 가기  
사이트맵  
그밖의 것들  

가입하면 정말 편합니다;;
자유 게시판
질답 게시판
유용한 정보
 

Boards
그냥그냥 이런저런
이야기
에덴동산에서 쫓겨나면서부터 사람은 본디
조금은.... 아주 조금은 외로운 존재가 아니었을까 싶다.
대화상대가 하나님이냐 사람이냐 나 자신이냐의 차이일 뿐...

 원형탈모증과...  
   posted at 2006-04-27 09:18:19
2675 hits  3 comments
coramdeomoon is level 6  llllllllll 
 퍼머링크 : http://reedyfox.com/island.php/board/2429  [복사]

여러해 전
뒷머리 아래쪽을 깎아 위쪽으로 부품하게 올린
상고머리가 한참 유행하던 때다.

머리 아래쪽 부분에 동전크기만한 구멍이 나버려
커트하던 미용사가 몹시 난감해하던 기억이 난다.

어째어째 커트를 끝낸 후
'땜통'을 그냥 둘 수 없어 피부과로 달려갔더니

놀랍게도,
그 부분에 주사를 놔 주는 것이다.

'스.트.레.스...가 많으신가요?.....'

딱히 대답을 기대하지 않는 듯
무덤덤한 투로 의사가 던진 말이다.

스.트.레.스.라.....

그 말에 오히려 스트레스를 좀 받은 것 같다.

난생 처음으로 뒷통수에 주사를 맞고 약을 받아서 집으로 오는 기분이 아주 묘했다.
그 후 상고머리 유행도 금방 사그라져 자연스레 '땜통'건은 잊어버렸었다.



지난 토요일
이마트에 있는 ** 헤어스튜디오에 갔었다
오래된 제자가 수석 헤어 스타일리스트로 근무하는 곳이라
'놀토'에 일부러 시간을 내서 간 것이다.

녀석은 몹시 반가워하면서 머리를 만지기 시작했는데
'쌤 머리 뒤 쪽에 탈모가 된걸요....'라고 한다.

'음- 원형 탈모 그거 말이야? 머리에 가리면 잘 안 보이지?'

떠오르는 여러 생각을 누르고 애써 태연하게 말했지만

살짝, 마음이 무거워진다....

'요즘은, 이게... 굉장히 많아요. 저도 다 빠졌어요...새로 좀 나긴했지만....사람들이 스트레스가 많다보니....'

웃는모습을 보니 단순히 접대용 말이 아니라는 것을 대번에 알아차릴만큼 녀석의 얼굴이 까칠하다.

머리는 젤을 발라서 멋지게 세워두었지만 왠지 좀 퍼석해보인다.....

'왜? 장가가고 싶어??? 그러게.....ㅋㅋ...자꾸 기다리지만 말고....'

나이가 꽉 찬 여자친구가 있다는 말은 진작에 들은터라 결혼을 빨리 할 사정이 안되나보다...라고 생각만 했었는데 막상 그렇게 여자쪽에서 강하게 반대하는 줄은 몰랐다. 몇 년간에 걸친 장모 될 사람의 격렬한 반대에 이젠 지쳤노라고. 궁합도 사주도 안 맞단다. 직접 사주 팔자를 보는 분이란다....거의 신앙에 가깝도록 반대한다니...
원래 차분하고 말이 적고 섬세했었던 녀석은 미술대학을 다니다가 헤어스타일리스트로 진로를 바꾸었는데, 막상 이 직업이 결혼에 걸림돌이 된다는 이야기도 했다.

커트하는 손이 조금씩 느려지면서 점점 이야기가 깊어진다.

'야아~~그만둬라~~ 헤어져~~' 이 소리가 목구멍까지 올라왔지만 꾹꾹 참으면서 들어보니 아니나 다를까 결혼한 누나들이 벌써 그 소리를 여러번 했단다.



녀석의 무거운 러브스토리를 듣고 집으로 오는 길은
조금  마음이 무거웠고  


집에와서 거울을 자세히 들여다보니
마음이.... 무너지는 것 같다.


앞머리가
너무......
짧게 잘라져있는 것이다.....


ㅠ.ㅠ




  PRINT Text  PRINT HTML  

  Trackbacks for this Posting (0)
'생각하는섬 바닷가 - 원형탈모증과...'

LIST ALL               GO TO THE TOP


N
   Subject
Posted by
Date
H
1530
   간만에 들어왔더니.. 어처구니 없는 글을 보게 ... 1+

복남이
2006/05/04  1842
1529
   막간 홍보(?!) 5+

포르티
2006/05/11  1919
1528
   리디님 저 아빠됐습니다. ^^ 축하해주세용. 6+

복남이
2006/02/23  1733
1527
   리디님 요즘 바쁜가봐요. 4+

Youngwhan
2006/04/28  1866

   원형탈모증과... 3+

2006/04/27  2675
1525
   생각하는섬은 섬인가요? 7+

가루
2006/04/25  1792
1524
   숨바꼭질 - 멀티엔딩(스포일러 있음) 1+

씨로아
2006/04/18  2307
1523
   기독교지식검색] 리디님의 지식이 필요해요!!! 5+

sarang
2006/04/13  1650
1522
   제발...좀 5+

감자도리
2006/04/04  1835
1521
   식목일 2+

2006/04/05  1691
1520
   가입했습니다. 3+

포르티
2006/04/04  1930
1519
   이미지에 링크걸려면어떻게하나요-_- 4+

서재민
2006/03/26  1839
1518
   테스트해봅니다^^; 1+

ㅇㅇ
2006/01/08  2296
1517
   ^^; 1+

달푸른밤
2006/03/21  1695
1516
   The Maker Makes...

애벌레
2006/03/21  1970
1515
   'WBC'는 사실,, 3+

2006/03/19  1848
1514
   [펌] 우리가 누구를 도와줄 때 주의할 점 1+

Youngwhan
2006/03/17  1779
1513
   형사놀이 2+

2006/03/16  2097
1512
   화이트데이 4+

노래하리
2006/03/14  2452
1511
   인상쓰고 기도하기 3+

2006/03/04  1766
1510
   When the Tears Fall 8+

2006/02/28  2339
1509
   아이러브 비데씨 19+1

2006/02/20  2520
1508
   기차는 사랑을 싣고~ 4+

묘진랑
2004/05/07  1806
1507
   혈액형 O형 간 일부 기증하실분 9+

2006/02/07  39861
1506
   시내에 호랑이가 나타났다! 3+

금성
2006/02/09  2555
LIST ALL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생각하는 섬, 바닷가는 리디가 운영하는 개인 칼럼 사이트이며 일부 컨텐츠는 리디 외의 필진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이곳의 모든 컨텐츠는 출처(Deep Link URL) 및 작가를 명시하는 조건으로 비상업적 용도의 전제/복제가 가능합니다. 그러나 이곳에 게재된 컨텐츠의 취지 또는 작가의 의도가 왜곡되어 해석될 수 있는 컨텐츠 변형은 금지합니다. 이곳에 기재된 전자우편주소에 대한 일체의 수집행위를 거부합니다.(게시일 2008년 1월 1일)
Google
  심인경 - 널 쳐다보고 있어  
Window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