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1월 8일 이후 
모두 명  오늘 명 
메인 페이지  
칼럼 보기  
카툰 보기  
게시판 가기  
사이트맵  
그밖의 것들  

가입하면 정말 편합니다;;
리디의 생각하는 글
리디의 헤드라인
써니의 생각하는 예배자
써니의 헤드라인
마크의 주님과의 열애
마크의 헤드라인
인이 칼럼
인이의 헤드라인
HTML 페이지
- - - - -
준희의 칼럼 I hope
준희의 헤드라인
크리스찬의 애인
조약돌 칼럼
 

Columns
인이 칼럼
리디와 함께 코람데오에서 일했던 인이의 칼럼 페이지입니다.
뭐랄까...... 원석같은 녀석이죠. ^^;;;

 신학교에서의 10년 -1-  
 최인규  posted at 2008-12-22 13:14:06
10415 hits  1 comments
 http://www.cyworld.com/coolinny1 NeWin inny is level 2  llllllllll 
File #1 : IMG_7476.jpg (91.3 KB)   Download : 32
File #2 : IMG_7521.jpg (106.3 KB)   Download : 32
 퍼머링크 : http://reedyfox.com/island.php/inny/135  [복사]




재수생활은 겨울과 같았다. 난 새벽 6시부터 저녁 10시까지 주안도서관에 쳐박혀 있으면서
나무칸막이를 바라보며 여러가지 미래를 상상해보았다.
10년이 지난후에 정말 한가지도 그대로 이루어진것이 없다.
난 어느 명문대학에 가서 심리학을 전공하고, 미국 유학을 가서 인텔리가 되어서,
영어를 섞어서 쓰며 재미있는 글을 쓰는 사람으로 한국에 멋지게
금의환향을 해야 했고 아마도 지금쯤이면 어디서든 여자들에게 인기있고, 유명하고, 영향력 있는 사람이 되어
있었어야 하는데,

지금 난 전도사다. 내년이면 어디를 가야할찌 모르는 교육전도사, 신대원 3학년에 올라가는데
우리 장인어른은 신대원이 무언지 도무지 설명해도 모르시는것 같고, 자꾸 월급은 얼마 받냐고 물어보시고
난 여전히 가난하고,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가난할것이다.
인기라고는 우리 고등부 몇 남자애들이 나를 숭배한다.
유학은 커녕 텝스 점수 모잘라서 신대원에 못올뻔 했다.
우리 아버지는 내가 서울에서 전도사 생활한다니까 출세한줄 알고 갑자기 용돈을 한달에 50만원 달라신다. 헉

하지만 굳이 그동안 좋았던 것을 꼽으라면
난 이 신학교에서 10년동안 보석과도 같은 소중한 친구들 동지들을 만났고,
일본에 견습선교사랍시고 다녀와 외국물 이상하게 먹어서 돌아온지 1년이 넘도록 낮에는 못하는 일본어를 잠꼬대로 하고
내가 자란 교회 처럼 따뜻한 교회를 만나 할줄아는게 하나도 없는 나 같은 사람이 고등부 전도사라고
사례비를 받고, '싸랑하는 전도사님께'라고 남자애가 쓴 성탄절 카드도 받고
무엇보다 왜 나같은 사람을 사랑해주었는지 알수 없는 아내를 만나
사랑받고 사랑하고 함께 살게 되었고
결혼한지 일년도 못되어
내 목숨을 주어도 아깝지 않을 사랑하는 딸 '주은이'를 얻게 된것이다.

'주은이'를 낳고서야 신학교 10년동안 고민하던 물음 하나가 풀렸다.
'왜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는가?'
이유가 필요없는것이다.
내가 그분 새끼인거다. 사랑하는 아들인거다.
내가 우리 주은이를 안고 입을 쫘악 벌리고 아아얼굴에 내 얼굴을 붙이어 얼굴 비비며 사랑하듯이
하나님도 우리에게, 나에게 미쳐있는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이렇게 멋진 10년을 나에게 선물할리가 있겠는가
날마다 겨울같았던 재수생활때, 나무칸막이를 보며
'좀 날 사랑해주세요! 날 버리지 말아주세요!'라고 하늘을 향해 호소하던
그때의 나의 기도를 그분은 지금도 10년이 아니라 100년이 지나도록 잊지 않고 계신거다.

-계속-

당신과 대화하는 사랑을 하고 싶다.! http://www.cyworld.com/coolinny1
  PRINT Text  PRINT HTML  

  Trackbacks for this Posting (0)
'생각하는섬 바닷가 - 신학교에서의 10년 -1-'

LIST ALL               GO TO THE TOP

- 이글 아래 있는 글 : 이름 모르는 일본의 어느 미녀 선교사 이야기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칼럼니스트 메뉴
영화 '트로이'를 안본 사람이 읽어도 좋을 영화 '트로이' 후기
생각하는 섬, 바닷가는 리디가 운영하는 개인 칼럼 사이트이며 일부 컨텐츠는 리디 외의 필진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이곳의 모든 컨텐츠는 출처(Deep Link URL) 및 작가를 명시하는 조건으로 비상업적 용도의 전제/복제가 가능합니다. 그러나 이곳에 게재된 컨텐츠의 취지 또는 작가의 의도가 왜곡되어 해석될 수 있는 컨텐츠 변형은 금지합니다. 이곳에 기재된 전자우편주소에 대한 일체의 수집행위를 거부합니다.(게시일 2008년 1월 1일)
Google
  정하나 - 어디선가 본듯한 낯익음  
Window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