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1월 8일 이후 
모두 명  오늘 명 
메인 페이지  
칼럼 보기  
카툰 보기  
게시판 가기  
사이트맵  
그밖의 것들  

가입하면 정말 편합니다;;
자유 게시판
질답 게시판
유용한 정보
 

Boards
그냥그냥 이런저런
이야기
에덴동산에서 쫓겨나면서부터 사람은 본디
조금은.... 아주 조금은 외로운 존재가 아니었을까 싶다.
대화상대가 하나님이냐 사람이냐 나 자신이냐의 차이일 뿐...

 이런일이 나에게 생길줄이야.. 글 고치기글 지우기 
 축복  posted at 2003-08-13 15:51:49
938 hits  4 comments
Guest is out of level
 퍼머링크 : http://reedyfox.com/island.php/board/522  [복사]
힘든일이 생겼는데 문득 스친사람이 리디님이어서요
그냥 주절거리러 왔습니다 그려
대략 엔지오에서 노프레임강의로 안것이 단데 ;;
(리디님은 절대로 저 모르실꺼에요)

일단..저는 어떤회사에 다니는 직장인입니다.
성별은 여자구요
사리분별할만한 나이는 되었습니다.

어느날 우연히 제가 사는집에 누가 몰래 들어왔었고
집안곳곳사진까지 찍었으며 범인이 같은 사무실직원이라는 가슴떨린일을 겪었답니다.
그직원이 디카가 있는데(그직원은 디카를 잘 다룰줄 모릅니다 가르치던 중이었죠)
찍은것을 보던중에 위와같은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한참을 고민했죠
1. 누가찍었을 것인가
2. 혹시 내가 실수하는것은 아닐까
3. 왜 이런일이 생겼난 것인가
고심을 거듭한후 그직원에게 조용히 얘기를 하자고 했습니다.
먼저 디카를 뺏어들고 사진을 지웠습니다.
왜그런짓을 했는지 물어봤습니다.
역시 예상대로 강력하게 부인을 하더군요
게다가 사무실에서는 저를 무슨 피해망상증환자 취급을 하더라구요
주변사람들에게 자기입으로 그런말을 마구마구 전화로 하더군요 하하;;
저도 성격이 보통은 아닙니다.
격렬하게 말싸움을 했죠
그남자직원이 평소 말빨이 장난이 아닌데 거짓말은 역시 힘든모양이었습니다.

저녁늦게 풀이 잔뜩죽은 목소리로
그짓을 한사람이 자신이며, 니가 좋아서 그랬다며 정말 미안하다고 하더군요

그담날은 휴가를 내더니 안나왔고
그담날은 무단결근을 하더라구요
직원들이 걱정되어 집을 찾으니 수면제를 먹고 누워있었다고 하더라구요
(그날 오후에는 출근하드만요)
무슨 코믹쇼를 하는것도 아니고 ;;

교회다녀오고나서 조금 마음이 담담해졌습니다.

제가 어떻게 하는게 가장 현명할까요?
아직까지는 개무시, 침묵모드입니다

p.s 그직원은 평소에 말이 너무너무 많아서 저녁떄 퇴근할쯤이면 목이 쉴정도임 ;;
말로 실수를 굉장히 많이 하는데도 천성인것 같아요
내년정도면 40줄이며 미혼입니다 -_-;

읽느라 수고하셨습니다..휴~
임금님귀는 당나귀귀!!!!!!!


  PRINT Text  PRINT HTML  

  Trackbacks for this Posting (0)
'생각하는섬 바닷가 - 이런일이 나에게 생길줄이야..'

LIST ALL   DELETE MODIFY            GO TO THE TOP


N
   Subject
Posted by
Date
H
1530
   리디님 홈피 들와따~ 만쉐다!!~~ 8+

카린
2003/01/14  2721
1529
   하핫.. 1+

카린
2003/07/14  1128
1528
   놀러왔어여 1+

치즈버거
2003/04/01  1346

   이런일이 나에게 생길줄이야.. 4+

축복
2003/08/13  938
1526
   [교회,선교,복음홈페이지]는 홀리하우스!

최한나
2004/03/03  1086
1525
   봄 되듯 다시 글쓸 기운이 일어났는데 4+

최인규
2003/03/10  1369
1524
   일본 드라마 볼 만한거 추천해주세요! 4+

최인규
2005/01/30  1539
1523
   우리도 번개 한번 하지요! 5+

최인규
2005/02/01  2257
1522
   리디님 3+

최인규
2005/02/08  1492
1521
   내일 조조로 영화보러 갑니다. 3+

최인규
2005/02/11  2011
1520
   [질문] GMAIL 오류 극복법 좀 알려주세요! 3+

최인규
2005/03/21  2716
1519
   아..함께 영화를 볼 사람이 없구나. 4+

최인규
2005/06/29  2026
1518
   컴퓨터로 볼만한 외화 있나요? 3+

최인규
2005/12/16  3003
1517
   지메일과 아웃룩 2003 같이 사용하시는 분 계... 2+

최인규
2006/02/08  2804
1516
   내다!!!!!! 1+

최원석
2003/07/15  878
1515
   직접 구성변경 가눙하[교회홈페이지]제작 홀리하...

최요셉
2004/03/31  1104
1514
   여기는 언제 봐도 깔끔하다 3+

최광용
2003/03/09  1411
1513
   이번주말에 시간 된다.. 1+

최광용
2003/04/16  1339
1512
   방금 작성된 글 번호 알아내기 1+3

최광용
2004/02/10  863
1511
   좋은책 나누는 모임

책사랑
2003/06/19  1262
1510
   엄청난 용량의 하드웨어 개발... 그러나 너무 ... 2+

창석KIM
2003/11/12  900
1509
   나를 웃게하는 힘 4+

창석KIM
2003/11/14  1267
1508
   월요일 동아일보 보셨나요? 3+

창석KIM
2004/01/14  956
1507
   ^^ 1+

창석KIM
2004/01/19  907
1506
   하핫 -.ㅡ^ 2+

창석KIM
2004/01/24  1052
LIST ALL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생각하는 섬, 바닷가는 리디가 운영하는 개인 칼럼 사이트이며 일부 컨텐츠는 리디 외의 필진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이곳의 모든 컨텐츠는 출처(Deep Link URL) 및 작가를 명시하는 조건으로 비상업적 용도의 전제/복제가 가능합니다. 그러나 이곳에 게재된 컨텐츠의 취지 또는 작가의 의도가 왜곡되어 해석될 수 있는 컨텐츠 변형은 금지합니다. 이곳에 기재된 전자우편주소에 대한 일체의 수집행위를 거부합니다.(게시일 2008년 1월 1일)
Google
  김지혜 (루시아)  
Window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