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1월 8일 이후 
모두 명  오늘 명 
메인 페이지  
칼럼 보기  
카툰 보기  
게시판 가기  
사이트맵  
그밖의 것들  

가입하면 정말 편합니다;;
자유 게시판
질답 게시판
유용한 정보
 

Boards
그냥그냥 이런저런
이야기
에덴동산에서 쫓겨나면서부터 사람은 본디
조금은.... 아주 조금은 외로운 존재가 아니었을까 싶다.
대화상대가 하나님이냐 사람이냐 나 자신이냐의 차이일 뿐...

 수지맞다.  
 리디  posted at 2003-05-14 12:28:12
1108 hits  6 comments
 http://www.reedyfox.com NeWin reedyfox is level 38  llllllllll 
 퍼머링크 : http://reedyfox.com/island.php/board/299  [복사]
헌혈했더니
1) 헌혈캐릭터 '나눔이' 스티커
2) 나눔이 뺏지 6종 세트
3) 2,500원권 도서생활권
4) 보기에도 고급스러운 스포츠 타월(여성헌혈자에게만 주는 거라고 함!!)
을 주더라.

참 크래커도 6봉지나 먹었다. 행복~


  PRINT Text  PRINT HTML  

  Trackbacks for this Posting (0)
'생각하는섬 바닷가 - 수지맞다.'

LIST ALL               GO TO THE TOP


N
   Subject
Posted by
Date
H
1480
   남자, 그들의 남자친구 3+

2003/05/14  1536

   수지맞다. 6+

리디
2003/05/14  1108
1478
   헝그리정신 2+

선모
2003/05/14  1220
1477
   우리가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리디
2003/05/15  1068
1476
   New 'Matrix' Twice the Fun!! 1+

리디
2003/05/15  1167
1475
   그걸로 충분하다.

리디
2003/05/15  1072
1474
   공각. 1+

민세
2003/05/15  999
1473
   Wowpc님의 글에 대하여 1+

리디
2003/05/16  1210
1472
   매트릭스 섭스톨 1+

리디
2003/05/16  1408
1471
    3+

naBee
2003/05/16  998
1470
   그 남자의 흡인력 1+

2003/05/16  1312
1469
   수자의 편지 2+

2003/05/17  1453
1468
   어쩌자고? 3+

리디
2003/05/17  1023
1467
   아침에 좀 황당했던 일 2+

리디
2003/05/17  978
1466
   리디님 감솨...^^

애화몽
2003/05/19  976
1465
   미팅 6+

리디
2003/05/20  1001
1464
   가장 예쁜 여자 2+

리디
2003/05/20  1105
1463
   주성치 호불호

리디
2003/05/20  1294
1462
   나는 꼭,정말 이걸 쓰고[묻고] 싶어요 1+

사과꽃
2003/05/20  1179
1461
   가까운 쓰레기장

리디
2003/05/21  1112
1460
   낑깡 1+

리디
2003/05/22  1499
1459
   가습기의 계절 2+

리디
2003/05/23  1203
1458
   言感生心

2003/05/23  2333
1457
   자랑반 아쉬움반 2+

리디
2003/05/23  1092
1456
   심오한.....

리디
2003/05/24  984
LIST ALL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생각하는 섬, 바닷가는 리디가 운영하는 개인 칼럼 사이트이며 일부 컨텐츠는 리디 외의 필진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이곳의 모든 컨텐츠는 출처(Deep Link URL) 및 작가를 명시하는 조건으로 비상업적 용도의 전제/복제가 가능합니다. 그러나 이곳에 게재된 컨텐츠의 취지 또는 작가의 의도가 왜곡되어 해석될 수 있는 컨텐츠 변형은 금지합니다. 이곳에 기재된 전자우편주소에 대한 일체의 수집행위를 거부합니다.(게시일 2008년 1월 1일)
Google
  사람을 바라보는 시선 - J & K\  
Window close